Tag Archive: 사랑

사랑은 그리울 때가 더 아름답습니다.

사랑은 그리울때가 더 아름답습니다. 그대와 함께 하지 못하는 아쉬움에 목마르던 시간들 당신의 향내가 느껴질 때면 그리움에 아파했던 시간들 기다리는 시간마저도 그대 사랑 할 수 있어 행복했고 눈시울 적시며 그리워하는 순간마저도 행복했습니다. 사랑은 함께 하는 행복도 있겠지만 그리울 때가 더 아름답다는…
Read more

누룽지 할머니

집이 시골이었던 저는 고등학교 삼 년 내내 자취를 했습니다. 월말 쯤, 집에서 보내 준 돈이 떨어지면,라면으로 저녁을 해결하곤 했어요. 그러다 지겨우면, 학교 앞에 있는 “밥할매집” 에서 밥을 사 먹었죠. 밥할매집에는 언제나 시커먼 가마솥에 누룽지가 부글부글 끓고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이렇게 말씀…
Read more

아들아

아들아 결혼할때 부모 모시는 여자 택하지 말아라. 너는 엄마랑 살고 싶겠지만 엄마는 이제 너를 벗어나 엄마가 아닌 인간으로 살고 싶단다. 엄마한테 효도하는 며느리를 원하지 말아라. 네 효도는 너 잘사는 걸로 족하거늘.. 네 아내가 엄마 흉을 보거든 네 속상한거 충분히 이해한다….
Read more

아름다운 감동을 주는 사람

지혜로운 사람은 걱정과 근심이 있을 때도 나약해지기보다는 자기 마음을 잘 다스릴 줄 알며 남다른 뛰어난 능력으로 모든 일을 잘 이겨나가는 사람이고. 베풀 줄 아는 사람은 모든 사람을 소중히 여기며 작은 것에서부터 진정한 사랑을 나눌 줄 아는 바라만 보아도 마음이 포근해지는…
Read more

사랑하는 사람에게 인정받는 방법 10가지

1. 남자들은 이런 여성을 좋아한다’라고 미리 단정짓지 않고 당신다움을 소중히 여긴다! 2. 그가 당신의 모든 것은 아니며 일이든 취미든 진심으로 몰두하는 것을 반드시 가진다! 3. 그 뿐만 아니라 여자 친구들도 소중히 생각하고, 여자 친구들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존재가 된다!…
Read more

사랑도 하면 할수록 는다

어리석은 사람은 사랑을 쓰면 없어지는 돈과 같은 거라고 믿는다 그래서 한번 사랑에 실패하면 다시는 회복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현명한 사람은 사랑이 샘과 같아서 쓰고 또 써도 다시 고인다고 생각한다 사랑도 하면 할수록 는다 윤호, 황순영의 <사랑의 법칙> 중에서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여보! 이리와 봐!” “왜요?” “와이셔츠가 이게 뭐야, 또 하얀색이야?” “당신은 하얀색이 너무 잘 어울려요.” “그래도 내가 다른 색깔로 사오라고 했잖아!”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아침부터 아내에게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하얀 와이셔츠말고 색상있는 와이셔츠로 사오라고 몇 번이고 일렀건만 또다시 하얀 와이셔츠를…
Read more

행복한 결혼 생활의 40가지 방법

1. 취미와 습관 등에 있어서 서로 동화하라. 2. 친절하고 부드러운 말투와 둘만의 은어나 표현을 개발하라. 3. 함께 신앙 생활에 힘쓰라. 4. 만족과 불만을 부드럽고 진솔하게 표현하라. 5. 구체적인 공동의 소망과 목표를 가져라. 6. 각종 기념일을 잊지 말고 축하하라. 7. 구체적이고…
Read more

아름다운 프로포즈

작곡가 멘델스존의 할아버지인 모세 멘델스존의 결혼은 불리한 조건에서 이루어진 극적인 성공담이었기에 아름다운 향기를 남긴다. 그는 무엇보다도 곱사등이로 키도 남달리 작았고 얼굴도 잘생긴것과는 너무나 거리가 먼 사람이었다. 그런 그였기에 여인들이 그에게 관심을 조금도 주지 않았다는 것은 이상할 것이 하나두 없다하겠다. 어느날…
Read more

오래된 당신의 편지

당신의 편지 해질녘에 도착했습니다. 한 때의 햇살과 한 시절의 그리움 있어 아직도 따뜻했습니다. 나는 쉬 봉투를 뜯지 못하고 꼭꼭 눌러쓴 이름이며 당신이 계신 자리에 오래 눈길 머물렀습니다 어느새 멀리와 버린 시간의 강 거슬러 길 위에서 서성인 당신의 마음도 읽었습니다 봉투를…
Read more

밥그릇 속의 머리카락

그들 부부는 칠순 노모가 차려주는 저녁상을 받습니다. 부부가 맞벌이를 시작하면서 집안 살림은 통째로 눈 침침하고 허리 굽은 칠순 노모의 차지가 돼버린 것입니다. 여느 날과 마찬가지로, 그날도 부부는 노모가 차린 저녁상을 받았습니다. 한참 식사를 하고 있는데 노모가 불쑥 말을 꺼냈습니다. “나…
Read more

가슴 찡한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이야기

내 나이 11살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내 아래로는 여동생이 하나 있다. 전업 주부였던 엄마는 그때부터 생계를 책임지셔야 했다. 못먹고, 못입었던 것은 아니였지만 여유롭진 않았다. 대학졸업 후 입사 2년만에 결혼을 하였다. 처음부터 시어머니가 좋았다. 시어머님도 처음부터 날 아주 마음에 들어하셨다. 10년 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