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사랑

우연으로 시작된 인연

살아가는 세상 속에서 당신을 만났다는 것이 신기하지만 찾아 낸 당신을 사랑할 수 있다는 것이 더 신비로운 일입니다. 한 번도 만난 일 없고 한 번도 생각해 본적 없는 당신이 기다려 준 사람처럼 내앞에 서 있다는 사실이 모든 게 우연일까요. 수 많은…
Read more

사랑보다 깊은 정

사랑은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지만, 情은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납니다. 사랑은 좋은 걸 함께 할 때 더 쌓이지만, 情은 어려움을 함께 할 때 더 쌓입니다. 사랑 때문에 서로를 미워할 수도 있지만, 情때문에 미웠던 마음도 되돌릴 수 있습니다. 사랑은 꽂히면 뚫고 지나간 상처라…
Read more

나는 언제나 사랑 받고 있습니다.

나는 언제나 사랑 받고 있습니다. 아침의 상쾌한 바람과 한낮의 밝은 햇살과 어두운 밤에 찾아오는 곤한 잠은 내가 받는 조용한 사랑입니다. 나는 언제나 사랑 받고 있습니다. 지저귀는 새소리를 듣고, 붉게 물드는 노을을 보면서 내 마음에 평화가 흐르는 것은 내가 받는 조용한…
Read more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있다면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있다면.. 정말 그런 사람이 있다면.. 많이 헤메이다 많은 길로 돌아오는 힘든 걸음이 아니였으면 합니다.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있다면.. 힘든 일 혼자서 겪고 지친 몸으로 쓰러져 가는 나약함을 봐야하는 순간이 아니였으면 합니다. 꼭 만나야 할 사람이…
Read more

사랑하고 사랑 받는다는 것은.

사랑하고 사랑 받는다는 것은 태양을 양쪽에서 쪼이는 것과 같다. 서로의 따스한 볕을 나누어 주는 것이다. 그리고 그 정성을 잊지 않는 것이다. 우리는 서로에게 태양이 되자. 그리하여 영원히 마주보며 비추어 주자. 그대의 운명을 사랑하라. 어떤 운명이든지 간에 항상 두 개의 얼굴을…
Read more

살자. 웃자. 그리고 사랑하자.

살자… 이 사람을 사랑하는 만큼 만 살자. 몸을 가누지 못하고 숨만 헐떡 거리더라도 내가 이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을때까지만 이 사람 곁에서 살자. 그래서 내가 살아 있는 날 만큼은 내가 이 사람에게 전부였음을 말 할수 있게끔만 살자.   웃자……
Read more

소중한 것과 사랑 받는 것

사랑은 무엇과도 비교 할 수없는 귀중한 것이지만 물질도 자연도 소중하다. 우리의 삶에 가장 소중한 것이 사랑 받는 것은 아니다. 빛과, 공기와 물은 잠시도 없어서는 안 될 무엇보다 귀중한 것이지만 금은 보화 보다도 덜 귀히 여기는 것은 너무 풍부하기 때문이다. 꽃…
Read more

내 사랑하는 아이를 위한 이야기

꾸지람 속에 자란 아이 비난하는것 배우며 미움 받으며 자란 아이 싸움질만 하게 되고 놀림 당하며 자란 아이 수줍음만 타게 된다 관용 속에서 키운 아이 참을성을 알게 되며 격려 받으며 자란 아이 자신감을 갖게 되고 칭찬 들으며 자란 아이 감사할 줄…
Read more

아마도 이런게 인연이지 싶습니다

  살다보면 만나지는 인연중에 참 닮았다고 여겨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영혼이라는 게 있다면 비슷하다 싶은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한번을 보면 다 알아버리는 그 사람의 속마음과 감추려하는 아픔과 숨기려하는 절망까지 다 보여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마도… 전생에 무언가 하나로 엮어진 게 틀림이 없어…
Read more

당신의 오늘은 정말 소중합니다.

고운 햇살을 가득히 창에 담아 아침을 여는 당신의 오늘은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마음과 마음이 통하는 천사들의 도움으로 시작합니다. 당신의 영혼 가득히 하늘의 축복으로 눈을 뜨고 새 날, 오늘을 보며 선물로 받음은 당신이 복 있는 사람입니다. 어제의 고단함은 오늘에 맡겨보세요. 당신이…
Read more

사람과 사람사이에 놓여진 다리

사람과 사람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하루에 몇번씩 건너야 할 다리였습니다. 어느날인가 짧은 다리였는데 또 다른 날엔 긴 다리가 되었습니다. 내가 건너려 할 때 다리 가장자리에 꽃이 피었습니다. 향기가 진한 날 향수같은 사랑을 배웠습니다. 다리 가장자리에 바람이 찾아왔습니다 바람 시원한 날…
Read more

이 세상에서 가장 넉넉한 집

이 세상에서 가장 넉넉한 집은 당신 마음속에 들앉은 생각의 집이다. 대문도 울타리도 문패도 없는 한 점 허공 같은 강물 같은 그런 집이다. 불안도 조바심도 짜증도 억새밭 가을 햇살처럼 저들끼리 사이좋게 뒹굴 줄 안다. 아무리 달세 단칸방에서 거실 달린 독채집으로 이사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