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람을 만난다는 것은…

밖으로 한 발자국만 내딛으면
많은 사람들이 보입니다.
그 사람들 하나하나가
어찌도 그리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지.

세상의 사람은 너무 많고
내 자신의 재량은 너무나 작기에
그들 반을 만나기도 힘듭니다.

그래서 사람이 사람을 만난다는 것을
인연, 혹은 필연이라 하는 것입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면
스치는 것이 사람이기에
그 만남이 소중한지를 잊곤 합니다.

그 사람과 자신이 만나게 됨을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 사람이 곁에 없다면
생각해 보세요,

쉽지 않은 만남입니다.

사람이 사람을 생각하게 되면
그 사람을 위해서
무언가 하고 싶어집니다.

손수 만든 작은 선물을
그에게 주고 싶어지고
그 사람을 위해서
나를 변화시키고도 싶어집니다.

또한 그 사람을 위해서
나의 것을 포기하고도 싶어집니다.

사람이 사람을 미워하게 되면
어떤 이가 너무나 미워지면
하루 정도 혼자 지내보세요.

자기 방에 콕 들어앉아서
그간 있었던 일 들을 생각하세요,

사람이 큰 잘못을 하는건 어렵지만
그동안 당신은
그 사람에게 작은 잘못들을
무수히 하고 있었을 겁니다.

사람이 사람을 자세히 알게 되면
눈물을 흘리게 됩니다.

생각지도 못한 때 건네받게 되는
자그마한 선물에도.
생각지도 못한 때 전화벨이 울리고
“네가 생각나서…”
그 한마디에도.
그가 내가 생각한 사람이
아니었다는 걸 깨달을 때도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게 되면
그렇게 되면
그 사람과의 만남을 감사히 여기게 되고.
하루하루 그 사람이 생각나지 않는 때가 없을 것이며.
때론 그 사람을 미워할 지도 모르고
그로 인해 눈물 흘릴지도 모릅니다.

어떤 사람을 만나게 되면
그에게 너무 많은 것을
바라지 마세요.

그 사람과 나 자신의 마음이 같아
서로 사랑하게 된다면
그보다 바랄 것이 없겠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조금만 참고 기다리세요
.
그리고 믿어보세요.
사랑은 이뤄질 때보다
바랄 때가 더 행복하고 이쁜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옮긴글

 

오늘의 명언

아무 말도 하지 않는 사람 중에 침묵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Of those who say nothing, few are silent.

토머스 닐

오늘의 노래

배따라기 – 당신의 창가에


1 Comment

  1. 김 미순

    너무나 맞는말 인데도 쉽지가 않을때가 더 많다는것이 안타까울뿐~~~노력에 노력을 생각에 생각을 해야 한다는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