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민이의 마지막 선물

우리 아이는 희귀병에 걸려 언제 나의 곁을 떠나갈지 모 른다.
우리 남편도 그놈의 암으로 세상을 떠나더니 우리 아이 도 결국 희귀병으로 언제 내곁을 떠날지 모른다.
오늘 저녁도 아이는 고통과 한번 싸움을 하고나서 겨우 잠이 들었다.
차라리 내가 아팠으면 내가 덜 고통스러려만…
7살 먹은 우리 아이가 무슨 죄가 있다고 저런 고통을 준 단 말인가?

그녀는 오늘밤도 뜬눈으로 밤을 지세우며 언제 떠날지 모르는 아이의 얼굴을 조금이라도 더 보기위해아이의 옆을 지키고 있다.
아이가 잠들다가 다시 눈을 뜬다.
다시 고통이 오는가보다 생각되어 다시 놀랐다.

“왜 현민아… 아파? 다시 아파?”

“아니야,, 엄마,, 엄마 미안해.. 엄마 빨리 자…”

“엄마는 안졸려,, 현민이 자면 잘께…”

“엄마 위해 꼭 주고 싶은 선물이 있는데…”

“엄마위해? 뭔데? ”

“그건 나중에 알게 될꺼야..”

현민이는 웃으며 엄마의 손을 꼭 잡으며 다시 잠이 들었다.

그리고는 다시는 깨어나지 못했다.
그것이 마지막 현민이와의 작별 인사였다.

아이를 보내고 몇개월이 지나서 책상에서 해맑게 웃고있는 현민이의 사진을 보고있었다.
그때 밖에서 벨소리가 울린다.
이웃집 아저씨가 작은 강아지 한마리를 들고 들어온다.

“안녕하세요, 이 집 꼬마가 그렇게 부탁했던 강아지 입니다.”

“우리 현민이가요?”

“네.. 우리 강아지가 새끼를 나면 반드시 한마리 달라고 얼마나 사정을 하던지..처음엔 안된다고 했는데 엄마가 병에 걸려서 강아지가 꼭 필요하고해서 약속을 했습니다..혹시 많이 편찮으신가요? 안색이 많이 않좋으시네요,, ? ?”

“아 ,, 아닙니다. ”

이웃집 아저씨는 현민에 대해 알고있는 바가 없는것 같았다..
현민이가 나를 위해 강아지를 준비한것이 아마도 그때 마지막 선물이였나보다..

나는 그 이웃에게 모든 이야기를 했다..
아이가 죽기전에 나에게 남편도 없는 나에게 강아지 선물을 주고 싶었는가 보다라고..

그러자 그 이웃집 아저씨의 눈가에 눈물이 맺혀지고 눈 물이 흐른다.

그리고는 내게 흔쾌히 강아지를 주시며 강아지 키우는 법과 목욕시키는 법을 가르쳐 주시겠다고한다. 간혹 우리 집에와서 강아지와 놀아주겠다고한다..

그럴 필요 없다고 했지만 처음엔 강아지를 위해서 자신의 책임이라고만 한다…

마지막 선물,,,,
현민의 마지막 선물은
강아지가 아니였다 .

그 이웃집 아저씨는 얼마전 아내와 아이를 교통사고로 잃은 남자였다..
현민이는 자주 그집에 놀러가 강아지가 새끼를 나면 강아지를 우리집에 주고반드시 강아지 키우는 법과 강아지와 놀아달라고 사정사정 했다는 것이다.

엄마가 아파 키우지 못하니 반드시 그렇게 해주셔야 한다고..
어쩌면 그 남자가 현민이의 선물이였을지도 모른다..

그 남자는 자신이 현민의 선물이라는것을 알고 있을까?

옮긴글

 

오늘의 명언

우리가 바로 이 시대의 유행이기 때문에 우리 자신으로부터 탈피할 수 없다.

We’re so trendy we can’t even escape ourselves.

커트 코베인

오늘의 노래

박인희 – 얼굴


4 Comments

  1. 선영

    하늘나라에서 행복했으면.

    Reply
  2. 선미연

    사랑스런 아기….
    따뜻하네요.~

    Reply
  3. 아그레망

    죽음을 목전에 두면 아이도 선인 군자가 되는 것 같아요…

    Reply
  4. 익명

    현민이.. 대단하군..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