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보다 강한 사랑


아빠와 엄마. 그리고 일곱 살 난 아들과 다섯 살 짜리 딸이 살았습니다.
어느날 아빠가 아들과 딸을 데리고 등산을 가다가 그만 교통사고를 당해 아들이 심하게 다쳤습니다.
응급수술을 받던 중 피가 필요했는데, 아들과 같은 혈액형은 딸뿐이었습니다.
다급한 아빠가 딸에게 조심스럽게 물었습니다.

“얘야, 너 오빠에게 피를 좀 줄 수 있겠니?”

딸아이는 이 질문에 잠시 동안 무얼 생각하는 것 같더니 머리를 끄덕였습니다.
수술이 끝난 뒤 의사가 대성공이라고 말해주었습니다.
그때까지 딸아이는 침대위에 가만히 누워있었습니다.

“네 덕분에 오빠가 살게 되었어!”
아빠의 말을 들은 딸이 낮은 목소리로 아빠에게 물었습니다.

“와! 정말 기뻐요. 그런데…….. 나는 언제 죽게 되나요?”

아버지가 깜짝 놀라 물었습니다.

“죽다니? 네가 왜 죽는단 말이냐?”
“피를 뽑으면 곧 죽게 되는게 아닌가요?”

잠시 숙연한 침묵이 흐른뒤 아빠가 입을 열었습니다.

“그럼, 넌 죽을 줄 알면서 오빠에게 피를 주었단 말이냐?”
“예………, 전 오빠를 사랑하거든요.”

낮은 울타리 1994년 4월호중에서

 


---- ---- ---- ---- ---- ---- ---- ---- ------------
앱으로 좋은글 받아보세요.
- 안드로이드 https://goo.gl/HmB5Wj
- 아이폰 https://appsto.re/kr/iGIR-.i
---- ---- ---- ---- ---- ---- ---- ---- ------------

2 Comments

  1. 용훈

    새삼 사랑에 대해 다시 생각해봤네요. 감사합니다.

    Reply
  2. 익명

    가족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사랑입니다.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