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조차도 힘이 될 것을 믿습니다.

알아요

내가 살아가는 삶에
달콤한 설탕같은 행복만 있지는 않을 것임을

누구나가 다 바라죠.
아주 달고 예쁘고 맛있는 삶을 알아요.

내가 살아가는 삶에
쓰디쓰고 짠 소금같은 울음도 가득할 것임을

아주 슬프고 힘들고 고통스러운 삶을
그런날이 더 많을것임을

어쩌면 내가 하는 불확실한 선택이나
여러일들이 소금밭을 걷는 쓰라림일지도 몰라요.

하지만 나는 믿어요.
누구보다 눈물같은 소금속에
슬픔을 아는 웃음이 담겨있다는 것을

오늘도 나는 그 소금밭을
서걱서걱-마음 안에서 녹이며 걷고있어요.

설탕같은 달콤함을 기대하는건 아니예요.
난 슬픔 속에서 웃는 법을 배울거예요.

웃는 법을 배울거예요.

누구나가 슬픔을 하나씩 등에 지고 걸어갑니다.
소금같이 짜고 눈물이 가득한 슬픔을
캄캄한 밤 애잔한 달빛처럼
슬픔이 내안에 숨쉬는 날들
하지만 그런 슬픔조차도 힘이 될것임을
나를 자라게 하는 밑거름이 될것임을 믿습니다.

슬픔 속에서도 용기 잃지 마시길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