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상처를 이겨내는 사람만이 희망을 그린다.

온몸에 난 상처로
고민하고 아파하던
독수리 한 마리가 있었습니다.

도저히 안 되겠다는 생각에
낭떠러지 위에서 밑을 내려다보면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독수리는 여태껏 입은 자신의 상처 때문에
더 이상은 높이 날 수가 없다는 시름에 빠졌고
마지막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는 선택을 했습니다.

그 모습을 본 대장 독수리가
재빠르게 날아와 상처 난 독수리에게 물었습니다.

“왜 갑자기 이렇게 어리석은 일을 하려고 하느냐?”

그러자 아파하던 독수리가 말했습니다.

“난 늘 상처만 입고 살아요.
이렇게 살 바에야 차라리 죽는 게 나을 것 같아요.”

대장 독수리는 갑자기
자신의 날개를 펼치더니 이야기했습니다.

그 날개에는 오래돼 보이는 많은 상처가
흉터로 남아 있었습니다.

“나의 몸을 한 번 보렴.
지금은 내가 대장 독수리지만,
나 또한 수많은 상처를 입고 살아왔지.
여기는 사람들의 총에 맞은 상처,
여기는 다른 독수리에게 습격받은 상처,
또 여기는 나뭇가지에 찢긴 상처란다.”

그 외에도 수 없는 상처 자국이 있는
대장 독수리의 날개를 보자
아파하던 독수리는 고개를 숙였습니다.

대장 독수리는 단호한 말투로 다시 이야기했습니다.

“이것은 나의 몸에 새겨진 상처일 뿐이다.
나의 마음엔 더 수많은 상처 자국이 새겨져 있단다.
그런 상처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서지 않으면 안 되었지.
상처 없는 독수리란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은 독수리일 뿐이다.”

‘희망의 지혜를 주는 이야기’ 중-

4 Comments

  1. 익명

    그니까요
    괜히 태어났어요

    Reply
  2. 익명

    성공하고 싶은 생각 조차도 없는 걸요

    Reply
  3. 익명

    이제 손잡으려해도 잡을 수가 없다
    아무리 잡으려 애써도 잡을 수가 없다
    이미 등돌리고 너무 많이 걸었다
    그래서 너와 나의 손은 잡히지 않는다

    Reply
  4. 익명

    난 내가 할 수있는 건 다해봤다
    넌 약을먹여가며 날 내버렸다
    죽어도 용서 못한다
    죽어도 잊지않을거다
    난 이미 다른 검은 손들에 발목 잡혀 어두운 터널을 향해 들어가고 있다
    어쩔 수 없다
    외로우니까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