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만큼 삶은 깊어진다

흐르는 물이 고이면 썩어 가듯
움직임이 정지되면
마음엔 잡초가 자라난다고 합니다.

상처받기 두려워 마음 가두어 놓고
잡초 무성히 키울 바에야
차라리
어울리는 세상에서 속마음 열어 놓고
사는것이 좋을 것입니다.

들어야 할것 듣기 싫고
가지고 있는것 버리기 싫지만
마음은 한 시간에 머물러도
한 곳에 갇혀 있어도 아니 될것입니다.

매서운 바람이 마음 한 구석에
소용돌이를 일으켜 드러난 상처에
생채기를 만든다 하여도
고통이 아픈만큼 줄 수 있는 자람이 있고
교훈이 있기에 마음은 편한 곳에 두어
움직임이 계속 되게 해야할 것입니다.

물은 흐르기 싫어도 흘러야 하고
흐르는 물은 파도를 만들 듯~
마음은 추함이 있어도 열려야 하고
아픔이 있어도 흘러야 합니다.

마음의 고통은 공기처럼 소중하여
아픈만큼 삶은 깊어지고
자란만큼 삶이 풍성해지고
편안해 질것입니다.

삶의 깊이는 이렇듯
아픔과 고통이 따를지라도
이겨내는 것이 우리들의
행복을 위한 삶일 것입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