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알몸으로 태어나 옷한벌 얻었으니 그만이고.
빈손으로 태어나 이만큼 채웠으니 그만이련만
부귀 공명 꿈을꾸고 권세 영광을 누리려니
세상만사가 다 헛되이 보이지 않는가

조금만 마음을 비우면 새털구름 만큼이나
포근하고 매미 울음 만큼이나 시원할 터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욕심을 비워내면
살아 볼만한 세상인데

투명한 햇살 가슴에 퍼 담으면
세상이 환해 보이고
잔잔한 작은미소 얼굴에 피우면
오늘 하루도 즐거워지는 것을

마지막 죽음 낭떠러지 생각한들
만사가 다 수포로 돌아가고
그간의 나의 생도 한낱 불티 되어
허공에 날릴 것인데

비우고 또 비워 여유를 두어
마음의 자유를 누려보자
삶의 참 자유를 찾아보자
자연이 나에게 전하는
속삭임들이 들릴 것이다

나는 이제야 강물이 흐르는 이유를 알것 같고
걸음 재촉하며 달음질 치는
구름의 흐름도 알것만 같다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지난날 내가 보던 그런 세상이 아니다
훨씬 넓어 보이고 편하고 아름답게 보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