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불행을 느끼는 이유는 남과의 비교 때문입니다.

내가 가진 모든 것이
반드시 남보다 나을 수는 없습니다.

남이 나보다 나은 것이 있으면
나 역시 남보다 나은게 있기 마련입니다.

이치가 그런것을 남보다 낫고 싶은 욕망은
우리 인간의 부질없는 욕심일 뿐입니다.

어떤 남자가 이웃에 있는 부인을
자기의 아내보다 아름답다고 생각하고
그 집에 자주 드나들었습니다.

그런데도 그 남자의 착한 아내는
일하는 데에만 열중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어느날,
그 남자는 아내를 불러 놓고
“더 이상 보기 싫으니 어서 나가시오”

그러자 아내는 슬피 울면서 친정으로 가기 위해
머리를 빗고 화장을 곱게 한 다음
외출복으로 갈아 입었습니다.

그렇게 단장한 아내를 본 순간,
남편은 그제서야 이웃집의 아내보다도
그녀가 월등히 아름답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리하여 아내를 친정으로 가지 못하게 말렸고
그후로 다시는 이웃집을 드나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우리가 불행을 느끼는 데에는
사실 자꾸만 남과 비교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가지고 있는 것 그리고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의 진면목을 보지 못하고
자꾸만 남과 비교할때,불행이라는 좋지 않은 손님이
어느새 우리 곁에 찾아오는 것이지요.

-돌아가고싶은 날들의 풍경 중에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