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의 마음을 사로잡는 10가지 행동

1. 자꾸 웃어라.
웃는 얼굴을 외면하기는 힘들다.
마음에 드는 상대를 만났다면
그저 웃는 얼굴 보이는게 첫 단계,
방긋웃는 모습이 효과적이다.
의도적인 방긋웃음은 일단 상대방의 관심을 유도하게 된다.

2. 개방적인 태도.
턱을 괴거나 팔짱 끼는 것,
말할 때 입을 가리는 등의 행동은
심리학에선 방어적인 태도로 친다.
그것은 상대방을 경계한다는 표현이다.
이럴 땐 그 어느 누구도 당신에게 접근하긴 힘들다.
무심코 하는 습관적인 자신의 행동을 체크해 볼 것.
속마음과 달리 상대는 당신의 태도에서 방어벽을 발견하게 된다.

3. 앞으로 기울이기.
마주앉은 상태에서 뒤로 기대앉는것은
‘너한테 관심 없어. 지루해’하는 표현.
의자를 테이블에 붙여 앉고,
상체를 약간 앞으로 숙이며 상대방을 대하는 건
‘너한테 관심 있어, 네 생각은?’ 이라는 의미다.
테이블 절반 이상 앞으로 넘어가는 건 오히려 부담을 준다. 잊지 말 것!

4. 스킨쉽.
자신의 양팔을 쭉 편 공간이 ‘개인적인 공간’.
이 공간 안에 누가 들어오면 굉장히 신경 쓰이고 긴장하게 된다.
이 거리 안에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는 사람이 바로 ‘호감 가는 사람’.
극장에서 옆에 앉거나 여러 명이 미팅하는 자리에서
맘에 들면 일단 옆 자리를 확보해 앉는 것이 최고!

5. 눈을 맞춰라.
홀깃홀깃 기분 나쁘게 훔쳐보지 말고 정식으로 마주보고 눈을 맞출 것.
상대방과 맘이 통하면 그 쪽에서도 시선을 피하지 않는다.
그것이 바로 첫눈에 반한다는 얘기다.

6. 맞장구쳐라.
호들갑 떠는 맞장구가 아니더라도
그저 고개를 끄덕인다든가,
입가에 미소를 짓는다든가 하는
약간의 모션만으로도 상대방의 호감을 얻을 수 있다.
‘네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어’ 라는
의미에서 맞장구는 아주 중요한 요소다.
사람은 대화를 할 때,
상대방이 자신의 얘기에
집중하고 있다는 데에 안도하고 호감을 갖는다.

7. 깜짝 놀래켜라.
놀이동산에 놀러 갔을 때
롤러코스트 같은 스릴 넘치는 기구를 타면
사람은 흥분상태에 있기 마련이다.
그 때 상대방을 보면 호감이 생겨난다.
이때가 절호의 기회이다.

8. 여운을 남겨라.
데이트를 마칠 무렵
‘오늘 즐거웠어요, 그럼 이만’은
끝을 의미하는 것과 같다.
오늘 할 일을 다 끝냈다는 느낌이 들면
다음에 또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우리 다음에 만나면 영화 봐요, 어디에 가요’라는 식으로
무언가 미진하고 미완성된 느낌을 남겨 두어야
다음에 만날 기회가 또다시 생기는 것이다.

9. 전염성이 강하다.
한 사람의 심리적인 상태가 상대방에게 전염되는 것을 ‘거울 효과’라고 한다.
하품을 하면 곧 여러 사람이 하품을 하게 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관심을 끊임없이 표현하면 역으로 그의 반응이 곧 온다!
특히 연애에 있어서는 자신의
밝고 명랑한 성격을 어필하는 것이 좋다.

10. 두 번째 인상이 더 중요하다.
오히려 첫 인상이 나쁜 사람이 연애 성공률이 오히려 높다.
처음에 좋은 인상이었던 사람은
그 다음에 기대치가 높아져서
본래보다 더 멋진 모습을 보여야 하지만
별 기대 없이 나간 두 번째 만남에서
좋은 면을 더 쉽게 발견하기가 쉽다.
심리학에서는
첫인상보다도 두 번째 인상을 중요시 여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