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운명은 네 손안에 있다.

어느 산에 스님 한분이 살았다.
들리는바로는 아직까지 한명도
그의 말문을 막히게 한사람이 없다고 한다

어느 날 똑똑한 아이가
손에 작은 새 한마리를 쥐고
스님에게 가서 물었다.

“스님 이 새가 죽은 건가요?
아니면 살아있는 건가요?”

그리고 생각했다.
“이 스님이 살았다고하면 목졸라 죽여버리고
죽었다고 하면 날려보내야지
내가 드디어 이 스님을 이기는 구나!”

스님이 웃으면서 말했다.
“얘야 그새의 생사는
네 손에 달렸지. 내 입에 달린것이 아니란다.”

꼬마는 새를 날려보내며 말했다.
“스님은 어떻게 이토록 지혜로우신가요?”

그러자 스님이 대답했다.
“예전에는 정말 멍청한 아이였다.
그러나 매일 열심히 공부하고 생각하다 보니
지혜가 생기기 시작 하더구나.
너는 나보다 더 지혜로운 사람이 될 것 같구나.”

그러나 아이는
슬픈 기색을 보이며 말했다.
“어제 어머니께서 점을 보셨는데
제 운명은 엉망이라고 했다는군요.”

스님은 잠깐동안 침묵하더니
아이의 손을 당겨 잡았다.

“얘야, 네 손금을 좀 보여주렴~”
이것은 감정선, 이것은 사업선, 이것은 생명선.
자~ 이제는 주먹을 꼭 쥐어보렴.”

아이는 주먹을 꼭 쥐고 스님을 바라 보았다.

“얘야, 네 감정선, 사업선, 생명선이 어디있느냐?”

“바로 제 손안에 있지요.”

“그렇지, 바로 네 운명은 네 손안에 있는 것이지.
다른 사람의 입에 달린 것이 아니란다.
다른 사람으로 인해 네 운명을 포기하지 말거라”

-성철스님-

5 Comments

  1. 광주리

    다시 읽어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감사합니다……!

    Reply
  2. ㅎㅎ

    넘감명깊은글이네요…♡

    Reply
  3. Hs

    큰스님 성철 스님이 가신후 이제 남은 중들은 대부분 염불 보다는 잿밥에 눈이 어두운 중놈들 뿐아다. 공부는 안하고 좋은 음식 잘 쳐먹으니 얼굴에는 개기름이 줄줄흐르고 중놈의 옷은 고급스러워 반쩍반짝 윤이 나니 이를 어찌 중놈이라고 하겠는가 ? 중이라면 부처님의 말씀을 연구하고 진리를 탐구하여 세속에 찌든 불쌍한 중생들을 구제해야 하지 않겠는가 ? 하지만 지금은 일반인이 세속에 찌든 중놈을 구제한다.

    Reply
    1. 익명

      공감합니다

      Reply
  4. 익명

    참 좋은 글에 감사하며 살겠습니다.

    Repl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