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부모님에게 반드시 해야 될 10가지

1. 사랑한다는 고백을 자주 해라.

아무리 들어도 싫증 나지 않는 말은 사랑한다는 말이다.
사랑한다는 말처럼 달콤하고 따뜻한 말도 없다.
쑥스럽거든 편지라도 써라.

2. 늙음을 이해해야 한다.

자녀가 부모에게 들을 수 있는 가장 큰 악담은 ˝너도 늙어 봐라.˝
임을 잊지 마라.
어른은 한번 되고 아이는 두 번 된다는 이야기가 있다.
더구나 노인의 시기는 정답을 말하기보다
오답을 말하지 않으려고 애를 쓴다.

3. 웃음을 선물해라.

보약을 지어 드리기보다 웃음을 한 보따리 선물하라.
기뻐서 웃은 것이 아니라 웃기 때문에 기뻐진다.
마음이 즐거운 자는 항상 잔치한다(잠15:15).
부모님에게 웃음의 잔칫상을 차려드려야 한다.

4. 용돈을 꼭 챙겨 드려라.

출생부터 열여덟 살까지 소년, 소녀에게는 좋은 부모가 있어야 한다.
열여덟 살부터 서른다섯 살까지는 실력과 예쁜 외모가 있어야 한다.
서른다섯 살부터 쉰다섯 살까지는 훌륭한 인격이 있어야 한다.
쉰다섯 살 이후로 필요한 것은 돈이다.
반드시 부모의 통장을 만들어 드려라.

5. 부모님에게도 일거리를 드려라.

나이 들수록 설 자리가 필요하다.
할 일이 없다는 것처럼 비참한 일도 없다.
텃밭을 마련하게 하는 것도 좋은 일이다.
노년생활의 풍요로움은 실버 볼런티어가 되는 데 있다.
성경은 이른다.
˝사람이 자기 일에 즐거워하는 것보다 나은 분복이 없나니˝(전도서3:22)
그러므로 생의 의미가 있을 과제를 드려라.
가정 안에 부모 말고는 도무지 할 수 없는 일들이 있다.
바로 그런 일들을 찾아드려라.

6. 이야기를 자주 해 드려라.

쓸데없는 이야기라도 자주 해 드려라.
그리고 하시는 말씀을 잘 들어주어야 한다.
노인들이 가장 간절히 원하는 것은 말 상대자다.

7. 밝은 표정은 부모에게 가장 큰 선물이다.

자신의 성격에 의해 형성되는 얼굴이야말로 그 어떤 경치보다
아름다운 것이다.
부모에게 밝은 낯빛으로 위로를 드려야 한다.

8. 작은 일도 상의하고 문안 인사를 잘 드려라.

사소한 일이라도 의논을 드려라.
일단 집을 나서면 안부를 묻고, 집에 들어서면 부모를 찾으라.
건강 정기검진은 필수다.

9. 부모의 인생을 잘 정리해 드려라.

죽음은 통과의례와 같다.
준비하고 죽는 죽음은 아름답다.
생애를 멋지게 정리해 드려라.

10. 가장 큰 효는 부모님의 방식을 인정해 드리는 일이다.

˝내 인생은 나의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내 방식대로 효도하려고 들지 마라.
마음 편한 것이 가장 큰 효도가 된다.
나의 효도를 드러내고자 부모를 이용하지 말고,
설사 불편하더라도 부모의 방식을 존중해 드려라.

(출처 : 블로그 문학 세대, 작가 노승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