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누구에게나 뒷모습은
진정한 자신의 모습이다.

그 어떤 것으로도 감추거나 꾸밀 수 없는
참다운 자신의 모습이다.

그 순간의 삶이
뒷모습에 솔직하게 드러나 있다.

문득 눈을 들어 바라볼 때
내 앞에 걸어가고 있는 사람의 뒷모습이
아름답게 느껴지면
내 발걸음도 경쾌해진다.

뒷모습이 쓸쓸한 사람을 바라보노라면
내 마음도 울적해진다.

얼굴이나 표정뿐만이 아니라
뒷모습에도 넉넉한 여유를 간직한 사람들이
주변에 많다면 이 세상은
더욱 풍요롭고 아름답지 않겠는가.

거울 앞에서도 얼굴만 바라보지 않고
보이지 않는 내면까지도
비추어 볼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 노은의 <여백 가득히 사랑을>중에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