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에서 가장 넉넉한 집

이 세상에서 가장 넉넉한 집은
당신 마음속에 들앉은 생각의 집이다.
대문도 울타리도 문패도 없는 한 점 허공 같은
강물 같은 그런 집이다.

불안도 조바심도 짜증도 억새밭
가을 햇살처럼 저들끼리 사이좋게 뒹굴 줄 안다.
아무리 달세 단칸방에서
거실 달린 독채집으로 이사를 가도
마음은 늘 하얀 서리 베고
누운 겨울 들판처럼 허전하다.

마침내 32평 아파트
열쇠 꾸러미를 움켜쥐어도
마음은 아파트 뒤켠
두어 평 남새 밭 만큼도 넉넉지 못하다.
이 세상에서 가장 분양 받기 힘든 집은
마음 편안한 무욕의 집이다
그런 집에서 당신과 함께 살고 싶다.

때묻고 구김살 많은 잡념들은
손빨래로 헹구어 내고 누군가가
수시로 찌르고 간 아픈 상처들도
너와 나의 업으로 보듬고 살자 어쩌랴.
나의 안에 하루 하루 평수를
늘려가는 고독의 무게
지워도 지워도
우리 삶의 인터넷 속에 무시로 뜨는
저 허망의 푸른 그늘을

이젠 고독밖에 더 남지 않은
쓸쓸한 비밀 구좌 모두모두 열고
좋은 생각으로 버무린
희디흰 채나물에 고집스런 된장찌개가
끓는 밥상 앞에 당신과 마주앉아
따스한 얘기를 젓가락질 하고 싶다.

 

오늘의 명언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

Life is a tragedy when seen in close-up, but a comedy in long-shot.

찰리 채플린

오늘의 노래

심수봉 – 백만송이 장미

댓글 남기기